[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도는 지난 2일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직원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형식의 2018년도 무술년 새해 시무식을 가졌다.
이날 시무식은 한경호 권한대행의 청와대 신년인사회 참석으로 오후 5시부터 열렸으며, 도정 발전에 기여한 도민 5명과 공무원 10명에 대한 표창장 수여부터 있었다.

도지사 표창은 경남FC를 2017년 K리그 챌린지 우승으로 이끌어 3년 만에 1부 리그로 승격한 경남FC 김종부 감독과 2017년 모범 이통장에 선정된 의령군 오암마을 김근석 이장, 도민 참여예산 정착에 기여한 정희진 등 5명이 수상했으며, 축산과 양진윤 과장은 2017년 정부우수 공무원으로 녹조근정훈장을, 어업진흥과 노영학 지방해양사무관은 근정포장을 수여했다.

이어서 2018년 무술년의 힘찬도약을 다짐하기 위해 직원대표들이 새해 포부를 발표했다. 기존에는 도지사가 직원들에게 일방적으로 도정운영방향을 밝히는 게 일반적이었지만, 올해 시무식에서는 직원과의 내부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직원들의 포부를 먼저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박금석 지역공동체과장의 ‘First 경남의 선봉장’이 되자는 새해 포부부터, 서민복지노인정책과 이은진 사무관,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김영수 주무관, 건축과 윤명원 주무관 등 4명의 새해 포부를 발표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다음으로 국가와 국민에 대한 올바른 마음가짐과 직무수행에 필요한 가치 기준 등을 다짐하기 위한 도청 직원 대표들의 공무원 헌장 낭독이 있었다. 남녀대표만 아닌 분야별로 보건, AI, 민원실 등 현업부서 직원 8명이 공직자로서 국민에게 봉사하고 청렴을 생활화 할 것을 다짐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도민과 소통하며 소외계층을 배려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데 묵묵히 성실하게 일해 준 도청 공무원들에게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그리고 “신성장동력 육성과 일자리 창출, 복지안전망 구축 등 현안업무 추진에 소홀함이 없어야 하고, 자치분권 시대에 맞는 도의 기능과 역할을 재정립하겠다. 도민과 소통하는 열린도정을 정착시켜야 하고,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공직문화를 조성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어 “능력과 업무성과, 우수공무원 중심의 공정한 인사를 통해 근무의욕을 높이겠다. 도민들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조직에 기여하는 만큼 충분한 보상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2018년 한 해도 도민 제일주의를 바탕으로 세계일류 경남을 만드는데 함께 힘을 모으자. 여러분의 뒤에서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권한대행과 간부공무원들은 시무식을 마친 후 직원 한 명 한 명 모두와 악수를 나누며, 새해 덕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