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임진클래식 재현 및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성화봉송 행사
파주시, 임진클래식 재현 및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성화봉송 행사
  •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 입력 2018-01-04 12:28
  • 승인 2018.01.0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 당시 캐나다 군인들로 구성된 두 팀이 임진강 근처에서 개최했던 하키경기
[일요서울 | 파주 강동기 기자] 파주시가 오는 19일 파평면 율곡리 율곡습지공원에서 ‘2018 임진클래식’ 재현과 함께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 성화봉송 행사’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캐나다국가기록청 (사진 제공)
   이번 행사는 파주시와 주한캐나다대사관이 주최하고 2018평창 동계 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경기도, 육군 제1보병사단이 후원한다. 한국전 종전 65주년이 되는 해이자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개최되는 2018년을 맞아 전 세계에 올림픽의 시작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으며 파주시와 캐나다 관계자, 군부대, 하키선수, 조직위원회 등 1천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국가기록청 (사진 제공)
   ‘임진클래식’은 한국전 당시 캐나다 군인들로 구성된 두 팀이 친목도모와 고향의 향수를 달래기 위해 임진강 근처에서 개최했던 하키경기다. 캐나다는 한국전 당시 유엔연합군 소속으로 참전국들 중 세 번째로 큰 규모인 2만6천791명의 병력을 파병했고 그 중 516명이 전사했다. 캐나다군이 참여한 주요 전투는 가평전투(1951), 임진강전투(1952)가 있다. 

당시 캐나다 군인들은 겨울이면 임진강이 아이스하키를 할 수 있을 만큼 언다는 것을 알게돼 캐나다에서 하키 장비를 공수해왔고 1952년 겨울 한국전에 참전한 캐나다의 두 부대 육군 프린세스 패트리샤 경보병연대(Princess Patricia's Canadian Light Infantry)와 왕립22연대(Royal 22nd Regiment) 부대원들이 임진강 위에서 ‘임진클래식’ 하키 경기를 열었다. 
캐나다국가기록청 (사진 제공)
   파주시는 1952년 당시 임진클래식 경기장소로 추정되는 곳에 ‘2018임진클래식’ 및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성화봉송 행사 개최 장소를 마련했다. 특히 이날 한국전 당시 임진클래식 아이스하키 경기에 선수로 직접 뛰었던 80대 후반의 데니스 무어(Dennis Moore)와 클로드 샤를랜드(Claude Charland), 존 비숍(John Bishop) 캐나다 참전용사 3명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과 함께 한국팀 대 캐나다팀의 아이스하키경기가 진행되고 부대행사로는 임진 가든 특별사진전이 열린다. 성화봉송행사에는 주한캐나다대사, 한국 참전용사, 캐나다 참전용사 등 4명이 참여해 19일 오전 9시 파주출판도시를 시작으로 운정, 금촌, 문산 등을 돌게 된다. 소규모 이색구간으로는 대성동초등학교, 헤이리, 임진클래식 행사장인 율곡습지공원에서 성화가 불을 밝히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율곡습지공원 구간은 2천200여명의 자전거봉송 행렬이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올해 한국에 아이스하키가 도입된 지 90주년임을 기념해 이날 연세대학교와 고려대학교가 처음으로 연합팀을 만들어 아이스하키 한국팀으로 출전한다. 캐나다팀은 한국전 당시 임진강에서 열린 임진클래식 하키전의 두 주역인 캐나다의 육군 프린세스 패트리샤 경보병연대와 왕립22연대 현역 군인들이 연합팀을 꾸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