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총담관담석 재발률에 대한 연구 결과 발표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총담관담석 재발률에 대한 연구 결과 발표
  •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 입력 2018-01-11 22:08
  • 승인 2018.01.11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결과 4만6181명 환자 중 총담관담석은 5228명(11.3%)에서 재발
[일요서울 | 고양 강동기 기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원장 강중구) 소화기내과 박병규, 서정훈 교수 연구팀은 한국에서 내시경적 담석 제거후에 총담관담석의 재발에 대한 빅데이터 연구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총담관담석 제거 후 총담관담석의 재발율과 그에 따른 추적검사의 필요성 등에 대해 조사하고자 이루어졌다. 

조사는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자료 맞춤형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여 전체 건강보험 가입자의 자료를 활용했으며, 조사대상자는 2004년 1월 1일부터~2012년 12월 31일까지 총담관담석 상병코드가 있으며 경유두적 총담관담석제거술(Q7764) 청구코드가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했다.

연구팀은 위 자료를 이용하여 총담관담석의 재발률과 담낭담석환자에서 담낭절제술 시행여부에 따른 총담관담석 재발률의 차이를 조사했다. 

4만6181명의 대상 환자중 재발은 5228명으로 11.3%이었고, 누적재발률은 1년 2.2%, 2년 6.0%, 3년 9.0%, 4년 11.3%, 5년 13.1%로 낮았다. 따라서 총담관담석 재발률은 낮고, 뚜렷이 증가되는 기간은 없기 때문에 총담관담석의 재발을 진단하기 위한 추적검사는 임상적 효과가 낮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재발한 5228명 중에 2회 재발한 환자는 1223명(23.4%), 2회 재발한 환자 중에 3회 재발한 환자는 408명(33.4%)로 재발한 환자에서 2회, 3회 재발률은 높았고 기간이 경과할수록 계속 증가했다. 따라서 총담관담석이 재발한 환자는 총담관담석의 재발에 대한 추적검사를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총담관담석 제거후에 담낭절제술을 받지 않을 때는 수술을 받을 경우에 비해 총담관담석 재발의 상대위험도가 50세 미만 3.198, 50대 2.371, 60대 1.618, 70세 이상 1.262 배로 젊은 연령에서 재발율이 높았다. 따라서 총담관담석 제거 후에 담낭담석이 있는 환자는 총담관담석의 재발을 줄이기 위해서는 담낭절제술이 필요하지만 70세 이상의 환자에서는 재발이 상대적으로 낮으므로 수술의 위험도를 고려하여 담낭절제술을 결정할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박병규, 서정훈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이용하여 전체 건강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총담관담석의 재발률을 장기간 추적관찰하여 보고하였는데 세계적으로도 빅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한 첫 연구라는 점에서 높이 평가된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소화기학저널(Journal of Gastroenterology) 지난 2017년 11월 30일 온라인에 게재됐으며 SCI로 Impact Factor 4.493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