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 변신한 조세호, 뉴스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무한도전 미션’
‘동장군’ 변신한 조세호, 뉴스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무한도전 미션’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1-12 10:20
  • 승인 2018.01.1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일일 기상캐스터로 뉴스에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함박웃음을 선물했다.
 
그는 12일 MBC ‘뉴스투데이에 기상캐스터로 출연해 날씨를 전하는 이색적인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날 동장군 분장으로 출근길 시민들에게 웃음을 전했다.
 
이날 MBC ‘뉴스투데이’ 박경추 앵커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겨울 최악의 한파가 찾아왔다. 오늘은 특별한 일일 기상캐스터를 한 분 모셨다. 지금 여의도역 앞에 개그맨 조세호 씨가 나가 있다”라며 조세호를 불렀다.
 
그러자 여의도 역 앞에서 동장군 분장을 한 조세호는 “갑자기 제가 분장을 하고 나와서 많이들 놀라셨을 것 같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듯 겨울이면 찾아오는 동장군으로 제가 변신을 해 봤습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앵커가 “하필 오늘처럼 이렇게 추운 날에 어떻게 기상캐스터로 나서게 됐냐”고 질문하자 “오늘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다. 오늘 날씨는 그야말로 굉장히 춥다”라고 기상캐스터로 나선 이유를 밝혔다.
 
또 그는 “저 역시도 지금 굉장히 귀가 많이 좀 많이 차갑다. 뒤에 보시면 알겠지만 오늘 하루를 시작하시는 많은 분이 출근길에 오르고 계시다. 보시다시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는 것처럼 두꺼운 외투를 착용한 채 이렇게 출근길에 올라서는 모습을 보실 수 있다”고 날씨 소식을 매끄럽게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은 다른 때보다 유독 혹시 외출을 마치고 돌아오는 가족들에게는 조금 더 따뜻하게 오늘 하루 정말 추운 날씨에 고생 많았다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주신다면 좀 더 따뜻한 밤을 보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 보고 있다”며 “계속해서 생생하게 날씨를 전달해드리도록 하겠다”는 말로 마무리했다.
 
끝난 줄 알았던 조세호의 활약은 2부에서도 계속됐다.
 
특히 2부에서 그는 “제가 오늘 소품을 하나 준비를 해봤다. 여기 보시면 청바지가 있는데, 불과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아보았다. 그런데 이렇게 얼어붙었다”라며 소품을 이용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뉴시스>

한편 조세호는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고정 출연이 확정되면서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주목된다. 

특히 ‘무한도전’ 한 관계자에 따르면 그의 이번 기상캐스터 도전은 ‘무한도전’ 정식 멤버가 되면서 기획된 미션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