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친환경농업기반구축사업’공개모집
경북도,‘친환경농업기반구축사업’공개모집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1-12 17:01
  • 승인 2018.01.1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까지 시 군 친환경농업 담당 부서 신청 접수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가 오는 31일까지 2019년도 친환경농업기반구축사업에 참여할 대상자를 공개모집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친환경농업기반구축사업’은 집단화된 들녘 및 농지구역에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기반조성 구축으로 농업환경 개선 및 친환경농업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정부 지원사업이다.
 
경북도는 1995년부터 지난해까지 1384억 원을 투자해 9개의 광역친환경농업단지와 170개의 친환경농업지구를 조성해 친환경농업 육성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2019년 사업 지원자격 및 요건은 생산자단체로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기본법 시행령 제4조(생산자단체의 범위)의 기준에 적합해야 한다.
 
신규사업의 경우 농경지가 10ha이상 집단화되고, 참여농가가 10호 이상인 지역에서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자 하는 생산자단체로서 전체 사업구역 대비 친환경농업을 10%이상 시행하고 있어야 한다.
 
보완사업 대상자는 기 선정된 광역친환경농업단지 및 친환경농업지구중 시설․장비 설치공사가 완료된 후 3년이 경과된 단지․지구의 사업주체로서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 성과 우수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지원내용은 유기농업자재 생산 시설․장비,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가공 등에 필요한 시설․장비, 친환경농업 교육․체험에 필요한 시설․장비 등이다.

또 총 사업비의 10% 이내에서 농업인 역량강화 및 조직화를 위한 교육, 홍보프로그램 운영, 공동마케팅, 디자인․공동브랜드 개발, 제품 및 기술개발, 지적재산권 등록 등에 필요한 자금으로도 지원 가능하다.
 
지원한도액은 지구(단지)별 총사업비 기준 1억에서 20억원 범위 내에서 여건, 규모 등에 따라 차등 지원하며, 지원조건은 신규대상자는 국고보조금 30%, 지방비 50%, 자부담금 20%, 보완사업은 국고보조금 30%, 지방비 40%, 자부담 30%로 타 농정사업에 비해 보조비율이 높다.
 
사업대상자는 시․군 친환경농업담당부서로 신청서 및 사업계획서를 제출, 시․군 및 도의 사업성 검토 및 평가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공개발표 심사 후 최종 선정한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친환경농업기반구축사업을 통해 생산비 절감은 물론 농약․화학비료 사용량 감축으로 농업환경을 보전하고 품질좋고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