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워너원 배진영, 막내의 팩트폭력…“강다니엘과 웃음코드 안 맞아”
‘해투3’ 워너원 배진영, 막내의 팩트폭력…“강다니엘과 웃음코드 안 맞아”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1-19 15:01
  • 승인 2018.01.1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그룹 워너원의 멤버 배진영이 ‘해피투게더3’에서 독설 꿈나무로 등극하며 예능 새내기답지 않은 면모를 보여 시청자의 주목을 받았다.
 
배진영은 지난 18일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김재환-황민현과 휘성, 홍진영, 선미와 함께 출연했다.
 
<뉴시스>

이날 배진영은 ‘해투3’에 완벽히 적응한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는 지난주 “공중파 예능이 처음이라 긴장된다”며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이날 방송에선 그런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거침없는 입담을 뽐내며 현장을 후끈하게 달궜다.
 
특히 배진영은 이날 워너원의 막내로서 형들의 실체를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배진영은 강다니엘에 대해 “니엘이 형은 겉으로 보기에는 듬직해 보이지만 사실 강초딩이다. 이상한 거에 웃는다. 나와 웃음 코드가 안 맞는다”면서 입을 풀기 시작했다.
 
또 그는 “황민현 형은 스킨십이 과하다. 면전에 입술을 내밀 때가 있다”며 “오바할 때가 있어요”라고 과한 애정행각을 폭로해 황민현의 진땀을 쏟게 했고 김재환에겐 “올드하다. 굉장히 교장 선생님 같다”며 거침없는 돌직구를 퍼부었다.
 
연이은 폭로가 이어지자 대책 없이 당하던 형들은 반격을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김재환은 배진영에 대해 “사실 멤버들 사이에서는 진영이에게 하극상이라는 말을 쓰고 있다”며 분위기의 반전을 꾀했다.
 
그러자 배진영은 정작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아 폭소를 유발했고 조동아리의 부추김에 넘어가 갈수록 강력한 독설을 쏟아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뉴시스>
이 밖에 강다니엘은 앞서 MC 지석진이 지어준 ‘강단이’라는 별명에 대해 “많은 팬분들이 그렇게 부르고 계신다”며 “저희 어머니도 그렇게 부른다. 좋은 별명 감사하다”라고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워너원은 이날 퇴근 미션에서 1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차지했다.
 
하지만 강다니엘은 ‘미션을 성공하면 간식을 못 먹고 퇴근해야 한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해 듣고 “뭐라고요?”라고 말하면서 세상이 무너질듯한 표정을 지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결국 ‘해투3’ 출연진들은 워너원에게 특별 대우로 간식을 테이크아웃 할 수 있게 허락해줘 훈훈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