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실시는 정치적 꼼수다”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실시는 정치적 꼼수다”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8-01-19 16:04
  • 승인 2018.01.1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8일 “올해 지방선거와 개헌 투표 동시 실시는 정치적 꼼수”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개헌을 지방선거의 ‘원 플러스 원’식 미끼상품으로 은근슬쩍 넘기려는 문재인 정권의 얄팍한 정치적 꼼수는 반드시 파탄날 것”이라며 “6월 지방선거는 지방선거대로, 개헌은 개헌대로 실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그러면서 “분권형 대통령제로의 개헌은 쏙 빼놓고 6월 지방선거와 지방분권 개헌만 한 다음에 분권형 대통령제로의 개헌은 나중에 차차하자는 것이다”라며 “분권형 대통령제로의 개헌을 안 할 것이 아니고 언제라도 할 것이라면 결국 개헌 국민투표를 두 번 해야 셈인데, 이것이 어떻게 예산을 아끼는 방법이라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전 최고위원은 “손바닥으로 해를 가릴 수 있다고 착각하는 문재인 정권의 이와 같은 술수에 현혹될 국민도 없을뿐더러, 이와 같은 낯 뜨거운 궤변몰이에 장단 맞출 정치인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또 “권력구조 개편이 개헌의 알파이자 오메가”라며 “개헌의 핵심은 역대 정권마다 되풀이돼 온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할 수 있는 제도적 해법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