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최현석, 뱃멀미에도 낚시 성공…“낚시는 인내죠” 허세 작렬
‘도시어부’ 최현석, 뱃멀미에도 낚시 성공…“낚시는 인내죠” 허세 작렬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1-26 17:18
  • 승인 2018.01.2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셰프 최현석이 ‘도시어부’에 게스트로 출연해 최악의 뱃멀미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허세 넘치는 멘트를 날려 ‘허세왕’다운 면모를 보였다.
 
최현석은 지난 25일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 이경규, 이덕화, 마이크로닷과 함께 동해 대구 낚시 출조에 나섰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거센 파도 때문에 뱃멀미로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선실에 드러누운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현석은 낚시 포인트로 이동하던 중 처음 자신만만했던 모습과 달리 멀미를 시작했다.
 
그는 게스트 최초로 본격적인 낚시가 시작도 되기 전에 드러누우며 “내가 여기 왜 와 있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최현석은 이후 상태가 호전됐다는 생각에 다시 낚싯대를 잡았고 최악의 멀미 끝에 결국 56cm의 대구를 낚게 되자 “낚시는 인내죠. 멀미가 가시는구나”라며 허세를 부렸다.
 
하지만 그는 이내 토기를 참지 못하고 또다시 속을 게워내며 힘겨워했다.
 
이에 이경규는 “잡고 토하고, 잡고 토하고를 반복하고 있다. 인간 승리다. 역대급 게스트다”라고 극찬했고 이덕화 역시 “존경하고 싶다”며 그의 정신력에 감탄했다.
 
반면 이경규와 마이크로닷은 연이어 대구를 낚아 올려 진정한 낚시인의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마이크로닷은 무려 93cm 대구를 낚는 데 성공했고 이를 본 이경규는 의욕을 잃고 쓰러져 현장을 폭소케 했다.
 
낚시를 마친 후 육지에 온 최현석은 저녁 식사를 앞두고 멀쩡해진 셰프 모습으로 나타났다.
 
최현석은 언제 멀미로 고생했느냐는 듯, 대구로 에피타이저는 물론 스테이크까지 완성해 이날 네 사람은 ‘도시어부’ 방송 이래 최고의 만찬을 즐기며 훈훈한 분위기로 마무리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