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버섯산업硏, 산업체에 표고버섯 발효특허 기술이전
장흥군버섯산업硏, 산업체에 표고버섯 발효특허 기술이전
  • 전남 김도형 기자
  • 입력 2018-01-29 10:08
  • 승인 2018.01.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 = 장흥군청>
[일요서울 ㅣ 장흥 김도형 기자 ] 전남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원장 제해신)은 전남도내 한약재 가공․유통회사인 동부생약영농조합(대표 홍재희)과 보유 특허에 대한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 제해신 원장, 동부생약영농조합 홍재희 대표와 기술이전을 중계한 전남테크노파크 이정관 기업기원단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이전한 기술은 ‘표고버섯 균사체를 이용하여 발효시킨 적하수오 발효물을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여성 갱년기 증상의 예방과 개선 또는 치료용 조성물’에 관한 특허기술로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에서 지난 2년간 농림축산식품부의 ‘고부가가치 식품개발사업’으로 연구한 결과물이다.
 
이 기술은 갱년기 증상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하수오와 면역력 향상 물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 표고버섯를 발효시켜 두 소재의 기능성은 향상 시키고, 인체 내 자극성은 감소시켜 다양한 식의약품 소재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장흥군의 특산물인 표고버섯을 원료로 사용함에 따라 재배농가의 소득향상과 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된다.
 
제해신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장은 “최근 들어 연구원에서 개발한 특허기술이 ㈜천연스토리 등 지역 산업체에 활발하게 이전되고 있다”며,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우리군에서 생산된 표고버섯의 새로운 활용가능성이 모색되어 생산·가공·유통으로 이어지는 6차산업으로 활성화될 것이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전남 김도형 기자 istoda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