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강원도 특산품 홍보 나선다
CJ대한통운, 강원도 특산품 홍보 나선다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01-29 10:40
  • 승인 2018.01.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로지원’ 업무협약 체결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CJ대한통운과 강원도가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다가오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응원하기 위해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강원도의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CJ대한통운은 택배 네트워크 및 배송인력을 활용, 강원도와의 상생을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우선 택배기사가 일반 택배상품을 배송할 때 고객에게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카탈로그를 함께 전달, 우수한 상품을 소비자에게 알릴 예정이다. 강원도에서 발행한 이 카탈로그에는 강원도 사회적경제 공동 브랜드 ‘강원곳간’의 다양한 먹거리 정보가 담겼다.
 
특히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의 황태포, 정선의 곤드레나물 간편식 등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의 우수한 지역 특산품을 비롯해 지역 특산품 재배 과정과 먹거리 관련 이야기 등의 정보도 담겨 있다.
 
CJ대한통운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강원도 사회적경제기업의 매출증가를 돕고 우수한 제품들이 널리 알려지길 기대한다”며 “회사의 전국적 택배 네트워크 활용과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서로가 윈-윈 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