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인천 중구가 작년 11월 전북 고창 소재 농장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H5N6)확진 이후 영종, 용유와 원도심에서 6개소의 거점소독소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관내 위치한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검역 계류장 내 가금류 보호를 위하여 예방적 수매·도태를 추진하고 있다

영종도에 위치한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동식물에 대한 수출입 검역업무 등을 하고 있으며, 인천 중구에서는 동물검역 계류장 내 가금류를 보호하고 동물검역 계류장이 국가 중요 검역시설인 점을 직시하여 주변지역 가금류에 사육현황에 대한 현지조사와 농가 설득을 통해 사전에 조사된 12농가 120여수에 대하여 1일부터 2일 간 중구 영종지원과와 보건환경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가금류 수매 및 농가 자가도태 처리하였다.

구 관계자는 “계류장 주변의 가금류 예방적 살처분에 적극적인 협조를 해주신 축산 농가에 대하여 감사하다”고 전하면서 AI 조기종식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