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비래동주민센터에서 왼쪽부터 박만수 방위협의회 회장, 문충식 통장협의회 회장, 김다영 새마을문고 회장, 정진일 비래동장, 송석구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 주명옥 새마을부녀회 회장, 최선희 대전광역시 시의원, 최정남 지역자율방재단 동회장은 ‘사랑의 저금통’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 대덕구 비래동(동장 정진일)는 6일 동 자생단체 10곳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1년 동안 ‘사랑의 저금통’에 모금한 성금에 대한 전달식을 가졌다.

‘사랑의 저금통’ 사업은 비래동에 속한 자생단체가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실천운동의 일환으로 매년 추진해 오고 있으며, 회원들이 본인이 속한 자생단체 돼지 저금통에 수시로 성금을 기탁하고 모인 성금을 다음해 설 명절 전에 온누리 상품권으로 구입해 어려운 이웃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모금결과 사랑의 저금통으로 60여만 원의 성금이 모금됐으며, 어려운 이웃 22세대에 가구당 3만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을 전달해 설 명절준비에 도움이 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정진일 동장은 “비래동 자생단체 회원분들이 잔돈 생길 때마다 어려운 이웃주민을 생각하는 작은 마음들이 모여 어려운 이웃 22세대에 따뜻한 설 명절을 선물하게 됐다” 며 “온누리 상품권 지원으로 전통시장과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도모할 수 있으니 나눔 문화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