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홍진영, ‘배터리 여왕’다운 친화력…이경규도 감탄
‘한끼줍쇼’ 홍진영, ‘배터리 여왕’다운 친화력…이경규도 감탄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2-08 13:55
  • 승인 2018.02.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가수 홍진영이 ‘한끼줍쇼’에서 특유의 친화력을 뽐내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홍진영은 지난 7일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개그맨 윤정수와 함께 출연해 동작구 사당동에서 한 끼 대결을 펼쳤다.
 
그는 전국 팔도를 다니며 많은 시민과 만나고 소통하고 있는 만큼 이날 방송에서도 한끼 집 가족들과 쉽게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홍진영의 친화력은 한끼 집에 입성한 뒤 빛을 발했다.
 
그는 주방으로 가서 채소를 다듬으며 한끼 집 어머니와 다정하게 대화를 하는가 하면 뒤에서 딸처럼 살갑게 안으며 “문 열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려요. 너무 추웠어요”라고 애교 어린 목소리와 포옹으로 고마움을 전했다.
 
또 홍진영은 찬이 없다는 안주인의 말에 “어머니, 진수성찬이다”라고 외치며 밥상의 반찬을 맛있게 폭풍 흡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밥을 먹던 중 즉석에서 춤과 함께 신곡 ‘잘 가라’를 구성진 목소리로 불러 한끼 집 가족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받는 등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에 이경규는 “강호동보다 더하다. 상대도 안 된다. 진짜 소통의 여왕”이라며 엄지를 척 들어 보였다.
 
이 가운데 홍진영은 요리에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해 이목이 쏠렸다.
 
그는 요리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요리하는 것도 좋아하고 실제로 요리를 잘한다”며 “손맛이 장난 아니다. 나물 하나를 무쳐도 아주 맛깔스럽게 무친다”고 자화자찬했다.
 
이에 강호동은 “광주가 맛의 고장 아니냐. 홍진영이 광주의 딸이다”며 “촬영차 진영이 집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냉장고에 온통 몸에 좋은 거더라. 건강 음료들이 장난 아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홍진영은 지난 7일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새 디지털 싱글앨범 ‘잘가라’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그의 신곡 ‘잘가라’는 가요계 대표 히트곡 제조기 조영수 작곡가와 김이나 작사가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관심을 집중시킨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