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지방조달청(청장 조영호)은 설 명절을 맞아 12일 부산시 북구 화명동 소재 사회복지시설 ‘부산 평화의 집’을 방문하여 장애인들과 나눔의 시간을 함께하고 성금을 전달했다.

부산지방조달청이 17여년 전 부터 매년 후원하여온 ‘부산 평화의 집’은 지적장애로 인해 혼자서는 일상생활이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설립된 사회복지 기관이다.

약 60여명의 장애인들은 이곳에서 교육·의료·직업재활 및 일상생활훈련 등을 통해 사회생활에 적응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조영호 부산지방조달청장은 “우리 지역사회의 나눔문화 확산을 통한 이웃사랑 실천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해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