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파주 강동기 기자] 파주시는 지난 해 3월 착공해 교량공사 등을 추진한 ‘적성 전통시장 우회도로’를 14일 오후 2시 임시 개통한다.
이번 도로는 총 사업비 29억 원을 투입해 연장 172m(마지교 36.5m 포함), 폭 15m의 도시계획도로를 개설하는 사업으로 마지~구읍 도로 중 1단계 구간이다.

해당 도로는 적성 지역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증가하는 교통량을 분산시키고 전통시장 개장 시 발생되는 시가지 교통 혼잡에 대응하는 도로로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하기위해 추진한 도로다. 특히 감악산 출렁다리 개장 이후 방문객 증가로 교통개선이 필요한 주민 숙원사업이다.

파주시 관계자는 “정식 개통은 오는 4월 안전시설물 보강 등 잔여 공정 마무리 이후 개통할 예정이며 마지~구읍 도로 2단계 구간 추진을 위해 재원 확보, 실시설계를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향후 전 구간 도로 개설이 완료되면 국도, 지방도와의 접근성이 용이해져 적성을 찾는 많은 방문객들의 교통 편의가 증진되고 전통시장과 적성 지역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