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北 ‘대화 용의’, 비핵화 첫 걸음인지 지켜볼 것”
美백악관 “北 ‘대화 용의’, 비핵화 첫 걸음인지 지켜볼 것”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2-26 09:53
  • 승인 2018.02.2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미국 백악관은 북한이 북미 대화에 나설 용의를 밝힌 데 대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이 있는지 살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함께 미국 대표단 일원으로 방한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 성명을 내고 “대화할 의향을 보인 이번 북한의 메시지가 비핵화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가는 첫 걸음을 뜻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비핵화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을 견지하고 있으며,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할 때까지 계속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미와 국제사회는 북한과 대화를 통해 반드시 비핵화라는 결과를 내야 한다는데 폭넓게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택하면 밝은 앞날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거듭 비핵화를 강조했다.
 
앞서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당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