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중구 무수동 산신제보존회 산신제와 토제마 짐대놀이 개최
대전시 중구 무수동 산신제보존회 산신제와 토제마 짐대놀이 개최
  • 대전 이용일 기자
  • 입력 2018-02-26 11:31
  • 승인 2018.02.2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대전시 중구 무수동 산신제보존회(회장 권성순)는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인 정원대보름을 맞이해 오는 3월 1일 무수동 운람산과 유회당인근에서 무수동 산신제와 토제마 짐대놀이를 개최한다.
무수동 산신제-쥐불놀이
  행사는 오전 10시 무수동 운람산 중턱에서 풍농과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산신제를 시작으로 마을을 돌며 지신밟기로 이어진다. 오후 2시부터는 무수동 유회당 종가 앞에서 장승⋅짐대모시기, 오곡밥 먹기, 귀밝이 술 마시기, 소원성취 기원제, 초대형 달집 태우기, 쥐불놀이 등 잊혀져 가는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재현하며 다양한 대보름행사가 펼쳐진다.

또한 관광객을 대상으로 연날리기, 투호놀이, 널뛰기, 밤․고구마 굽기 등 자유체험을 할 수 있어 가족과 함께 조상의 얼과 슬기가 담긴 세시풍속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함께 제공된다.
무수동 산신제-달집태우기
  소망을 적은 소원지를 지름 30m의 초대형달집에 매달아 함께 태우면서 그 연기가 달까지 올라가게 해 무술년 한 해 가족의 건강과 안녕을 빌며 액운도 함께 날리는 달집태우기도 마련됐다.

무수동 산신제와 토제마 짐대놀이는 매년 정월대보름 전날 마을의 안녕과 풍농을 기원하는 의례로써 대전시 대표로 제49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 참가해 은상을 수상했고, 2011년 대전광역시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은 이후 매년 2,000여명 이상이 참여하는 지역의 소중한 민속문화예술 축제로 자리잡았다.

권성순 회장은 “어린시절 추억의 민속놀이를 가족과 함께 체험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를 기원하는 대보름 행사에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