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외국어고등학교, 독일 정부가 지원하는 '최첨단 스마트교실' 운영
서울외국어고등학교, 독일 정부가 지원하는 '최첨단 스마트교실' 운영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3-13 08:46
  • 승인 2018.03.13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시교육청 소속 서울외국어고등학교가 13일 오후 3시 ‘외국어교육을 위한 최첨단 스마트교실’을 개관한다.
 
이번 스마트교실에는 독일정부의 지원으로 스마트 전자칠판, 애플TV, 아이패드 등 멀티미디어 학습이 가능한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기기가 설치됐다.
 
개관식에는 울리케 드리스너 주한독일문화원 부원장을 비롯해 이동진 도봉구청장, 임종근 교장, 우종선 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서울외국어고등학교는 주한독일문화원의 파트너학교(Paschschule, 이하 PASCH)로 선정되어 지난 9월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외국어고등학교는 주한독일문화원으로부터 교수역량 제고를 위한 교육훈련 프로그램 지원, 회화교재 무상지원, 독일어인증시험 무상지원, 독일현지 어학연수장학금 지원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 받게 됐다.
 
PASCH는 독일을 중심으로 전 세계 2,000개교 이상을 연결하는 네트워크다. 독일 외무부는 2008년부터 독일어를 제2외국어 과목으로 선택한 학교와 협력해 공동 행사 및 교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국제적 학습공동체를 만들어가고 있다.
 
주한독일문화원은 독일어 학습자의 인원, 학교의 독일어 수업의 질, 독일어교사의 수와 의지, 독일어 교육에 대한 학교장의 열의 등을 고려하여 파트너학교를 선정하고 있다.
 
파트너학교는 전국에 총 4개교(서울외고, 대원외고, 대전외고, 부산국제외고)가 있다. 스마트교실 지원은 서울외고가 최초다.
 
김강배 서울외국어고등학교 교장은 “국내 파트너학교(PASCH) 중 처음으로 스마트교실을 서울외고에 개관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학생들의 외국어학습 역량제고와 문화교류를 위한 체계적인 지원과 협력을 해주신 독일정부와 주한독일문화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