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제1호 치매안심마을 지정 현판식 가져
장흥군, 제1호 치매안심마을 지정 현판식 가져
  • 전남 김도형 기자
  • 입력 2018-03-30 10:07
  • 승인 2018.03.3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치매안심마을 = 장흥군 제공>
[일요서울 ㅣ 장흥 김도형 기자] 전남 장흥군이 지역 제1호 치매안심마을을 지정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군은 지난 28일 장흥읍 행원리 마을회관에서 ‘치매안심마을’ 사업설명회와 현판식을 갖고, 치매예방 및 지역사회 보호체계 구축에 출발을 알렸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 국가책임제’에 발맞춰, 보건복지부 치매관리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치매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고립되지 않고 거주지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적이다.
 
사업은 치매 친화적 마을환경 개선, 경도인지장애 재활프로그램 운영, 치매극복 주민교육 등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마을주민이 직접 기억지킴이(치매파트너)가 돼 상생하는 마을공동체를 운영하는 데 나선다.
 
장흥군보건소 관계자는 “장흥군의 성공적인 시범사업을 통하여 농촌형 치매안심마을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치매에 대한 지역사회의 인식이 크게 개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 김도형 기자 istoda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