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하동 이도균 기자] 농협 하동군지부는 지난 16일 고전면 전도리 하동축산농협 한우프라자 앞에서 ‘풍년농사 지원 전국동시 Start-up’ 발대식을 갖고 영농철을 맞은 농업인의 일손부족 해소를 위해 농지주변 환경정화 활동 등의 농촌 일손돕기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풍년농사 발대식 <사진제공 하동군>
이날 행사는 농협 하동군지부와 농·축협, 농주모하동군연합회, 고주모하동군연합회, 농업관련 유관기관 합동으로 진행됐다.

그리고 행사에서는 하동 농산물 수출·판매 확대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윤상기 군수에 대한 하동군농축협조합운영협의회 명의의 감사패와 농가경영비 절감 및 일손부족 완화를 위해 농협중앙회가 농협에 지원하는 신형 농기계 21대에 대한 전달식이 있었다.

발대식 후에는 각 농협이 지역별로 분산해 총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육묘장 일손 돕기, 농지주변 환경정화 등의 농촌일손돕기 활동을 실시했다.

이권기 지부장은 “농산물 수출 및 판매 확대에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윤상기 군수께 감사드리고 농협도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오늘 발대식을 시발점으로 유관기관·기업체·봉사단체 등도 농촌일손 돕기에 적극 나서 달라”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