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도는 지난 16일 도청회의실에서 ‘항공MRO 범도민 총괄협의체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항공MRO범도민총괄협의체회의 <사진제공=경상남도>
이날 회의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박정열 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부위원장,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주), 산업단지공단, 항공전문가, 지역단체, 주민대표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추진 상황과 향후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항공MRO 범도민 총괄협의체’는 도, 도의회, 사천시, KAI, 전문가, 시민단체, 주민대표 등 범도민 참여 지원체계를 구축해 계획된 일정에 따라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하여 지난 1월 구성됐다.

협의체는 그동안 항공MRO 사업추진을 계속 지원해왔지만,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부지보상, MRO 전문법인 설립 등 만만찮은 과제들이 남아 있다.

항공MRO 사업은 작년 12월 국토부가 KAI를 ‘정부지원 항공MRO 사업자’로 지정하면서 1․2단계 산업단지 편입부지에 대한 감정평가와 산업단지 개발계획 실시설계가 현재 진행중에 있으며, 연말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KAI는 MRO 전문법인 설립 참여 희망기업 간 투자지분 조율 등을 거쳐 한국공항공사, BNK 금융그룹, 미국 UNICAL사 등 8개사를 투자기업으로 최종 확정하고, 지난 3월 14알 발기인 조합을 결성해 인력채용 등 사업준비에 본격 착수했다. 8월에는 MRO 전문법인을 설립한 후 국토교통부의 허가를 받아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항공 MRO 사업은 2027년까지 국비 269억 원 등 총 346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만여명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수입대체 1조6800억 원, 생산유발 5조4000억 원 등 부가적인 경제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한편,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인사말을 통해 “조선업 침체에 따라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의 미래를 책임질 중요한 산업으로 항공산업이 주목 받고 있다 ”며, “항공MRO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부지보상이 중요하므로, 삶의 터전을 내어준 지역주민에 대한 합당한 보상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