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사히 신문, "김정은 방중때 시진핑 주석 대규모 경제협력.체제보장 요청"
日 아사히 신문, "김정은 방중때 시진핑 주석 대규모 경제협력.체제보장 요청"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04-17 09:26
  • 승인 2018.04.1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3월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대규모 경제협력과 체제보장, 그리고 군사적 위협 해소를 요청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중국 공산당의 대북외교를 담당하는 소식통을 인용해 위와 같이 전하면서, 북한과 중국 간의 경제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에너지 지원 및 북중 국경 지대의 경제 특구 구상 등이 부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소식통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때문에 중국이 대북제재를 종료할 수는 없지만, 결의에 해당되지 않는 분야에서는 중국이 북한 지원에 나설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중 경제협력을 진행되면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유명무실해질 수 있어, 현 단계에서 중국 측이 북한의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도  "지난 방중 기간 나는 중국이 달성한 놀라운 발전성과를 눈으로 직접 확인했고, ‘형제’인 중국 인민들을 생각하며 기뻤다"면서 "우리는 중국공산당으로부터 경험을 배우고 양당, 양국 여러 영역에서의 교류와 협력을 전면적으로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체제 보장 역시 강력히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및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본격화되기 전에 중국의 이해와 지원을 얻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5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러시아를 방문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비핵화 과정에서 북한의 체제 우려를 해결하는게 이치에 맞는 것 같다"고 밝힌 바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