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고위급 회담 北 일방 취소 “근본적 문제 아냐”
조명균, 고위급 회담 北 일방 취소 “근본적 문제 아냐”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05-16 09:29
  • 승인 2018.05.1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핵과 과정 시작 단계일 뿐…”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6일 북한의 고위급 회담 일방적 취소와 관련 “시작 단계다. 비핵화나 평화단계로 가는 과정에서 여러 상황 속에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관계의 근본적 문제가 생긴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중요한 건 이런 상황에서도 멈추거나 굽히지 않고 일관되게 계속해서 나가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입장에서는 우리나 북이나 다를 거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북한이 고위급회담 당일 새벽에 판문점 채널을 통해 무기한 연기 통보를 한 배경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미 군 당국 간 최고위급에서도 긴급 회동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오전 통일부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발표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