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순익 1조의 민낯] 고금리 신용대출 영업 집중?
[저축은행 순익 1조의 민낯] 고금리 신용대출 영업 집중?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6-01 17:39
  • 승인 2018.06.01 17:39
  • 호수 1257
  • 4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기사와 사진은 무관함<뉴시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저축은행 업계가 지난해 사상 처음 순이익 1조 원을 달성하며 2011년의 저축은행 부실사태의 악몽에서 완전히 벗어난 모습이다. 

일부 저축은행은 저소득ㆍ저신용 등으로 은행 대출이 여의치 않은 가계를 상대로 고금리 신용대출을 하며 손쉽게 이익을 올리는 구태를 되풀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융감독원은 저축은행의 이러한 영업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신용대출 의존도가 높은 저축은행을 상대로 조만간 첫 현장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예금 2% 신용대출 25% 고금리 장사에 서민만 ‘울상’
금감원 “대출 영업 일정 부분 제한할 계획” 밝혀


국내 저축은행들이 사상 처음으로 연간 1조 원 넘는 순이익을 냈다. 금융감독원 집계 결과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순이익은 지난해 1조674억 원을 기록했다.

2016년보다 2068억 원, 24% 늘어난 규모다. 저축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5.9%다. 1년 전보다 7.7%p 상승했으며, 모든 저축은행이 100%를 넘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2011년 악몽에서 벗어나

업계는 2011년 ‘저축은행 부실사태’로 대형 저축은행들이 줄줄이 파산하는 등 고초를 겪던 우울한 시기를 지났다고 자평한다. 현재는 영업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셈이다.

업계는 그 이유를 가계를 상대로 신용대출 영업에 집중한 덕이라고 한다.
지난달 25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2014년 9조1563억 원에서 지난해 말 기준 21조4214억 원으로 133% 급증했다.

저축은행들은 2011년 대규모 대출부실 사태를 겪으면서 2010년 53조4779억 원에 달하던 기업대출 잔액을 2014년 17조 원까지 줄였는데, 줄어든 기업대출을 메우려고 가계대출 영업을 대폭 늘렸다는 게 금융당국의 분석이다.

문제는 저축은행 가계대출의 상당 비중은 담보를 받지 않는 대신 고율 이자를 받는 신용대출이 차지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가 낸 저축은행 영업행태 자료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이 지난해 내준 가계 신용대출은 9조8622억 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46%를 차지한다.

일부 저축은행은 가계 신용대출 실적이 전체 기업대출 실적을 앞질렀다. 저축은행이 신규 고금리대출 취급을 늘리며 서민과 가계부채 부담이 커졌다는 비판 인식도 작용했다. 여전히 서민 피 빨아 먹는다는 오명을 씻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손쉬운 영업’ 바로잡겠다

김기식 전 금감원장은 4월 초 사의 표명하기 전 진행된 기자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법정 최고금리가 연 21%로 인하된 상황에서 저축은행이 가계신용대출에 대해 20%가 넘는 고금리를 부과하는 관행은 지역서민금융회사를 표방하는 저축은행의 존재이유와 양립할 수 없다”며 “예대율 규제를 도입해 고금리대출을 많이 취급하도록하면 대출 영업을 일정 부분 제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하반기 중으로 고금리 신용대출을 일삼는 15개 저축은행을 상대로 첫 현장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당국은 저축은행이 기업대출을 늘리고 가계 신용대출을 줄이도록 유도하기 위한 규제들을 연이어 발표한 상황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예금으로 신용대출에만 집중하는 것도 문제지만 정확한 잣대없이 고금리를 일괄 부과하는 게 더 문제”라며 “대출원가가 높아 고금리가 불가피하다고 하지만 금리 인하 여력이 충분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