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과 80분 면담 트럼프, “‘김정은 친서’ 매우 흥미로워…12일 만나겠다”
김영철과 80분 면담 트럼프, “‘김정은 친서’ 매우 흥미로워…12일 만나겠다”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6-02 10:49
  • 승인 2018.06.0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80분가량 면담한 뒤 이같은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겠다”며 “회담에서 빅딜이 있을 것”이라고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대해 예고했다.
 
그는 김 부위원장이 전달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선 “매우 좋고 흥미로웠다”고 밝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친서 내용에 대해 매우 기본적인 내용에 충실한 것이었고,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관심이 담겨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믿는다”면서 북미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도 있다고도 밝혔다. 이에 따라 남·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고, 남·북·미 3자가 공동으로 종전 선언을 가능성이 높아지는 형국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에 ‘최대의 압박’이라는 용어를 더는 쓰길 원하지 않는다”며 “대북 제재를 해제하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새로운 대북제재를 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