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4일 경남 산청군 단성면 백운마을 ‘산청블루베리농장’에서 허성회(61)씨 부부가 수확한 블루베리를 들어 보이고 있다.
허 씨 부부는 지난 2010년 고향인 산청군에 귀농해 약2만㎡ 규모의 블루베리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허 씨는 친환경 유기농법을 이용해 논밭이 아닌 야산에서 블루베리를 재배한다.

허 씨가 키워낸 유기농 블루베리는 현재 1kg에 2만5000원 정도에 판매된다. 그는 “6월부터 수확을 시작해 7월 중순까지 약 4t 가량의 블루베리를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