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벡두대간 생태교육장 전경 = 구례군 제공>
[일요서울 ㅣ 구례 김도형 기자] 전남 구레군은 총사업비 100억원을 들여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로에 백두대간 생태교육장을 조성 6월1일부터 운영 중에 있다.

지하1층 지상1층 규모의 생태교육장은 4D 영상체험관, 전시실 홍보관 세미나실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소세미나실을 갖추고 있다.

지리산을 주제로 하는 4D 영상체험관은 아기곰의 엄마를 찾기 위해 함께 여행을 떠나는 내용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생태교육장 주변에 안개분수 야외교실 테라스광장과 숲길이 조성되어 가족단위 관람객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생태교육장 이용료는 통합 입장료 1000원이며, 다만, 6세 이하, 기초생활수급자,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구례군민 등은 무료다.

구례군 지리산정원관리사업소 고 서진 주무관은 “백두대간 생태지도 만들기, 산수유・원추리 등 야생화를 활용한 한지공예, 동·식물을 쿠션·스카프에 그려 넣기, 에코백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이용객과 함께하는 체험학습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전남 김도형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