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대전 박장선 기자] 대전시가
지난 한 해 대전에서 영업 중인 대규모점포들의 지역상생을 위한 기여도참여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2014년부터 실시한 백화점과 대형마트 지역기여도 제고사업 종합평가 결과에따르면,

총 21개 대규모점포 대상 6개 항목에서 대규모점포의 지역상품 구매액은 매출액의 7.0%(977억 원)로 전년도(2016년) 4.9%에서 2.1%p 상승했다,

업태별 구매율은 백화점은 3.5%로 전년도와 유사, 비슷한 실적으로 최근 3년간 증감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대형마트의 경우 전체 3.8%p 증가한 10.4%의 실적으로 시의 기여도사업을 겨냥해 1차 상품 구매의 폭을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지역 업체 활용면에서는 인쇄물 총 발주액 27.9억 원의 93.7%인 26.1억 원을 지역에서 발주해 목표치 70%를 상회했다.

지역인력 고용은 총 3,068명 중 95.7%인 2,936명을 지역인력으로 고용해 목표치인 96%에 근접했다.

업태별로는 벽화점이 전체 827명 중 762명(92.1%)을, 대형마트는 총 2,241명 중 2,174명(97.0%)을, 쇼핑센터와 전문점은 전체 946명 중 908명(96.0%)을 지역민으로 채용했다.

공익사업 참여 실적도 전년도(0.28%)보다 0.03%p 감소한 0.25%를 기록해 가이드라인 0.35%에는 미치지 못했다.

최우수 Best 기업으로는 평가단으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홈플러스 문화점이 선정됐다.


대전 박장선 기자  ps443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