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구.캠프리비(국유지) 매입... 시민품으로
포항 구.캠프리비(국유지) 매입... 시민품으로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6-10 16:56
  • 승인 2018.06.1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권역 도심권 발전 저해요인 한방에 해결
[일요서울ㅣ포항 이성열 기자] 포항시가 6월 중 구)캠프리비 국방부 부지를 매입하기로 함에 따라 향후 포항시 북부권역 등 영일대해수욕장을 중심으로 한 도심권이 크게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포항국제불빛축제 당시 임시주차장으로 활용된 캠프리비 전경

10일 시에 따르면 영일대해수욕장 인근 포항동부초등학교 옆에 위치하고 있는 이 부지는 1962년 이후부터 미군부대 부지로 사용되다가 1992년 7월 국방부로 반환된 공여부지로, 포항시 도심에 위치하고 있어 50년 넘게 인근주민들의 불편과 도심권 발전에 큰 걸림돌이 돼 왔다.

총 부지는 78필지, 26,243㎡(7,930여평)로 국방부에서 일반경쟁입찰 방법으로 기업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매각계획을 확인하고, 포항시는 지난해 7월부터 해당부지 매입을 위해 국방부 관련부서와 협의한 결과 수의계약 및 3년간 연부취득 하기로 최종 합의한 후 현재 부지 감정평가를 완료한 상태이다.

그동안 포항시는 지방재정투융자심사, 공유재산관리계획 시의회 승인 및 부지매입 공고 등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2018년도 납부할 매입예산 100억 원을 확보하는 등 부지매입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국방부에서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 시 주변지역의 토지가격 등을 감안할 경우 300억원 상당의 부지이지만, 그동안 포항시는 국방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민을 위한 공익사업임을 강조하고 설득과 철저한 준비과정을 통해 감정평가 금액을 반영한 235억원에 매입가격이 결정됨에 따라 시민세금 절감은 물론, 2021년까지 매년 분할 납부하게 함으로써 일시납부 부담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김기원 재정관리과장은 “구)캠프리비 부지가 50여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와 그동안 도심권 발전 저해 요인이 한방에 해결된 만큼 향후 포항시 발전은 물론 특히 영일대해수욕장을 중심으로 한 북부권이 더욱 발전할 것으로 크게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향후 시민을 위한 공익사업에 필요한 부지에 대해서는 놓치지 않고 적극 매입해 시민불편해소 및 주민복지향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