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30대 연쇄방화범 긴급체포···서울 도심서 6건
경찰, 30대 연쇄방화범 긴급체포···서울 도심서 6건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06-12 10:25
  • 승인 2018.06.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서울 퇴계로와 종로 일대에서 연쇄 방화를 벌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중구 퇴계로와 종로구 금은방 밀집 지역 등지에서 6건의 방화를 저지른 A(35)씨를 현주건조물방화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자정을 전후로 퇴계로의 봉제공장과 빌딩 주차장에서 2건의 방화를 벌였다. 이 사건으로 봉제공장 계단벽과 의류, 주차장에 주차된 1.2t 화물트럭 적재함 내 의류 등이 불에 탔다.
 
A씨는 이어 종로구 예지동의 일명 '시계골목'으로 이동해 오토바이에 불을 붙이는 등 4건의 범행을 더 저질렀다.
 
용의자를 추적하던 경찰은 지난 11일 오후 11시경 서울 후암동 A씨의 주거지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동종 전과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현재 만취상태로 유치장에 입감 중"이라며 "술에서 깨면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한 후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