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임직원 자녀 대상 ‘아시아나 축구교실’ 진행
아시아나항공, 임직원 자녀 대상 ‘아시아나 축구교실’ 진행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8-06-18 10:06
  • 승인 2018.06.1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사내 임직원 자녀들을 대상으로 ‘아시아나 축구교실’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6~17일 이틀간 강서구 아시아나타운 내 잔디 광장인 '벨루스가든'에서 임직원 자녀 60여 명을 대상으로 ‘아시아나 축구교실’을 실시하며 임직원들과 가족들이 함께 화합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아시아나 축구교실’에서는 외부 전문 강사를 초빙해 자녀들에게 ▲드리블 ▲수비 ▲패스 ▲슈팅 등 축구 기초기술을 전달했다.

이어 실전과 같은 미니게임을 진행해 기술 감각을 익힐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미니게임에서는 자녀들이 경기 중 협동심, 배려심을 발휘하고 임직원 부모들과 활발히 의사소통을 하는 등 선의의 경쟁의 장이 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축구교실에 참가한 자녀들에게 유니폼, 폴딩백 등 다양한 기념품을 선물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번 ‘아시아나 축구교실’을 기획한 담당자는 “어린 자녀들의 신체 · 정서 발달에 도움을 주고 임직원들과 가족들이 서로 화합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고 싶었다”며 “향후 직원들이 가족과 함께 소통하며 소속감을 높일 수 있는 가족 친화 프로그램을 더욱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 축구교실’ 외에도 ▲가족 동반 농촌 체험 프로그램 ‘1사1촌’ ▲자녀 초청 공연 ‘드림 매직콘서트’와 ’오즈(OZ)의 문화여행’ ▲자녀 동반 ‘사랑의 기내 동전 계수’ 봉사활동 등 가족 참여가 가능한 다양한 사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