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 참여
KT,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 참여
  • 최진희 기자
  • 입력 2018-06-18 10:59
  • 승인 2018.06.1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17일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진행된 국토교통부 주최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6일 진행된 ‘국토교통기술대전’과 연계된 행사로 2020년 성공적인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이끌기 위해 개최됐다.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에는 총 7대의 자율주행차가 참여했으며, KT는 차체 길이 12m, 차량 폭 2.5m의 45인승 자율주행 버스를 지원했다. 이 차량은 자율주행운행 허가를 받은 최초의 대형버스다.
 
이 차량에는 라이다(Lidar)와 같은 기본적인 차량용 센서를 비롯해 GPS 위치 정보를 보정하는 ‘정밀측위’ 기술과 차량 통신 기술인 ‘V2X(Vehicle-to-everything)’가 도입됐다.
 
이번에 선보인 KT의 ‘협력 자율주행’은 차량이 신호, 주변 차량의 위치 등 외부 교통 정보를 V2X로 수신해 차량 스스로가 위험요소를 인지하는 핵심 자율주행 기술이다.

KT 자율주행 버스는 국토부 관계자와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 참여를 신청한 75명을 순차적으로 태우고 영동대로 1.5km 구간을 주행했다. 이 과정에서 협력 자율주행 기술은 방해 차량과 사전에 설치된 장애물을 완벽하게 피하고 각종 교통 신호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KT는 자율주행 버스 탑승객에게 100여개 채널을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멀티채널 스트리밍 서비스’, ‘증강현실(AR) 게임’과 같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시연했다.
 
자율주행이 상용화되면 운전자도 차랑 내부에서 자유롭게 다양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KT 플랫폼사업기획실 김형욱 실장은 “KT는 꾸준히 자율주행 역량을 확보해 왔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서 5G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을 성공시킨 경험이 있다”며 “이런 노하우를 바탕으로 KT는 국민 삶의 질과 변화에 관심을 갖고 선도하고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