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항공화물시스템 ‘iCargo’ 국내최초 도입
아시아나항공, 항공화물시스템 ‘iCargo’ 국내최초 도입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8-07-02 08:14
  • 승인 2018.07.02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지난 1일부로 항공화물시스템 ‘iCargo’를 국내 최초로 공식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9일 아시아나타운 본사에서 ‘신(新)항공화물시스템 오픈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아시아나항공 김광석 부사장, 아시아나IDT 이찬성 상무, IBS社 V.K. 매튜스 회장 등 양사 임직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iCargo’는 최신 IT기술 적용과 호환성을 갖췄다. 이를 통해 화물시스템에 최신 소프트웨어 적용이 상시 지원이 가능해졌다.

또한, 웹기반 환경을 구축해 항공사간은 물론 화주, 대리점, 세관 등 타기관간 업무 대응 및 제휴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됐다. ‘iCargo’는 현재 루프트한자, 터키항공, 전일본공수(ANA) 등 주요 항공사에서 사용하고 있거나 도입을 앞두고 있다.

김광석 아시아나항공 부사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회사창립 30주년이 되는 해에 ‘iCargo’ 도입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해나갈 수 있게 됐다”며 “화물운송서비스 품질향상을 통해 대고객 서비스 개선과 급변하는 물류서비스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IBS’는 지난 1997년 설립된 여객ㆍ공항ㆍ화물ㆍ정비 관련 시스템 공급업체로서, 전세계 유수의 항공사와 협력 관계를 맺고 관련 시스템을 공급 및 운영하고 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