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세계 3대 프로 e-스포츠 중 최고의 프리미엄 이벤트인 ‘2018 오버워치 월드컵(Overwatch World Cup) 한국 조별예선전’이 드디어 대한민국 인천에 상륙했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아시아지역 6개국(러시아, 대만, 핀란드, 한국, 일본, 홍콩) 선수와 팬 3,0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파라다이스시티 내‘스튜디오 파라다이스 ’에서 8월 17일(금) 14시부터 19일(일)까지 3일간 일정으로 본격 개막한다

지난 2016년 처음 개최된 오버워치 월드컵은 그간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진화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2016년과 2017년 연이어 우승컵을 차지, 대회 2연패의 기록을 세우며 오버워치 e-스포츠 중 세계 최강국의 입지를 다진 바 있다.
올해로 3번째를 맞는 오버워치 월드컵은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 태국, 미국에서 조별 예선을 거쳐 플레이오프 및 결승은 11월 미국 애너하임에서 열리는 블리즈컨(Blizzcon)에서 개최된다. 2018 오버워치 월드컵에는 국가별 상위 150명 평균 실력 평점을 통해 상위 20개 국가와 지역예선 4개 국가, 총 24개 국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그동안 시는 미국 본사 및 한국지사 관계자 등과 지역특화 장기이벤트로써 적극적인 협력지원 의사를 전달하였으며, 유관기관과 세부유치 지원방안에 대한 수차례 실무협의를 통해 세계 프로 e-스포츠 대회 최적지로서의 도시 브랜딩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유치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날 제4차 산업혁명시대 *세계 e-스포츠 시장규모는 연평균 36%의 고속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2020년에는 14억 8,8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에 채택될 정도로 전 세계 젊은층에서는 이미 프로야구, 축구, 농구 등과 버금가는 대중 스포츠로 인식되고 있는 실정이다.

시 유지상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오버워치 월드컵 한국 조별 예선전의 인천개최 확정은 도시브랜드 제고는 물론 대규모 참가자 방문으로 숙박·관광·쇼핑 등 지역경제 특수효과 또한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성공적인 행사개최가 되도록 준비부터 종료시까지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지원하고, 향후 세계 프로 e-스포츠 메카로서 다수의 게임대회도 지속 유치하여 장기 지역특화 이벤트로 포지셔닝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