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13~26일 7월 임시국회 개최 합의…19일 경찰청장 청문회
여야, 13~26일 7월 임시국회 개최 합의…19일 경찰청장 청문회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7-10 14:17
  • 승인 2018.07.1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후반기 원 구성 협의, 오늘 중 타결 전망
운영위 ‘민주당’ 법사위 ‘한국당’ 유력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10일 회동을 갖고 7월 임시국회 개최를 통해 각종 민생법안 처리 등 국회를 정상화하자는 데 합의했다. 가장 큰 걸림돌인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문제에 대해선 이날 중으로 합의를 도출할 예정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등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열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취재진과 만나 “여야 4당 교섭단체 대표들이 7월 국회 일정에 합의했다”며 “7월 국회는 13~26일 열린다. 본회의는 13일 오후 3시 소집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경찰청장 후보 인사청문회는 19일, 대법관 후보 인사청문회는 23~25일 실시한다”며 “26일 본회의를 개회한다는 게 원내대표 협상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선 “오늘 중 합의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핵심 쟁점인 법제사법위원장 배분과 법사위의 법안 심사 권한 축소 등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인 민주당이 운영위원장을 맡고 제1야당인 한국당이 법사위원장을 맡되, 그간 논란이 됐던 이른바 법사위 ‘입법 발목잡기’를 막기 위해 특별위원회 설치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이날 오후 각종 쟁점에 관한 막판 조율을 진행한 뒤 오후 4시30분 최종 합의를 도출할 계획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