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고양 강동기 기자] 이재준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장(고양시장)은 지난 10일 경기도 안양시 안양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민선 7기 첫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재준 협의회장은 이날 정기회의에서 “민선 7기는 자치분권의 기틀을 마련하고 새로운 지방정부 모델을 구축해야 하는 중대한 시점”이라며 “그 선두에 선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도시 시장협의회도 새로운 아젠다와 목표를 설정하고 달려가야 한다”며 “연방제적 자치분권을 통한 지방자치의 향상과 대도시간의 상생 발전을 이루는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한 회원도시 단체장들도 이에 동의했으며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 의지가 그 어느 때보다 강한만큼 이번 민선7기에 지방자치분권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서로 협력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16대 신임회장에 최대호 안양시장이 최종 선출됐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장의 직 인수위원회 설치근거 마련,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 개선에 관한 특례, ▲불합리한 국·공유재산 사용료 부과 규정 개선, ▲보육교사 휴게시간 보장에 따른 보조교사 추가 지원, ▲수원시 건강가정지원센터 추가 설치 제안 등 5건의 중앙부처 건의사항을 채택했다.

신임회장으로 선출된 최 시장은 “지방자치와 분권시대를 맞아 실질적인 자치와 분권을 대도시시장협의회에서 시작하겠다”며 “대도시간 협력과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불합리한 제도와 문제점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대도시시장 협의회는 자치분권 강화를 위해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상호간의 행정사무를 공동으로 연구 조사하고 자료·정보·기술 교환을 통하여 대도시 행정의 효율적 추진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문재인 정부 지방분권 의지에 발맞춰 ‘자치분권 기틀 마련’ 협력키로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