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경기도는 어르신들의 문화활동 참여공간 확대를 위해 올해 ‘어르신 즐김터’ 40개소를 신규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어르신 즐김터’는 어르신들이 복지관ㆍ경로당뿐 아니라 지역 주변의 문화원, 평생교육관 등 다양한 기관에서 취미ㆍ여가 프로그램 및 동아리 활동 등에 참여해 노후를 즐겁고 아름답게 보낼 수 있도록 마련됐다.

도는 지난해 처음 어르신 즐김터 19개소를 지정했고, 올해는 지난 3월 공고를 통해 40개소를 신규 지정했다. (성남(5), 안양(5), 화성(4), 양평(4), 수원(3), 안산(3), 시흥(3), 군포(3), 고양(2), 동두천(2), 부천(1), 남양주(1), 의정부(1), 구리(1), 안성(1), 여주(1)). 개소당 1천만 원 이내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경기복지재단이 운영한다.

‘어르신 즐김터’는 지역 어르신들에게 맞춤형 취미ㆍ여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자조모임 및 동아리 연습실을 무료로 대여해 준다.

어르신들이 동아리 연습공간이 필요하거나 취미ㆍ여가프로그램을 배우고 싶다면 각 지역의 ‘어르신즐김터’를 방문하거나 전화 문의 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도는 ‘어르신 문화즐김 기자단’을 구성해 어르신 즐김터 및 경기도 동아리 경연대회 ‘9988 톡톡쇼’와 작품공모전 등 어르신 문화즐김사업 활동을 어르신들이 직접 취재하고 홍보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12일 오전 안산시 평생학습관에서 신낭현 경기도 보건복지국장, 양복완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어르신 즐김터 현판수여 및 제막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신낭현 경기도 보건복지국장은 “올해부터는 ‘어르신 즐김터’에서 단순히 배우고 즐기는 것에서 나아가 경기도 동아리 경연대회 9988 톡톡쇼와 작품 공모전과 연계하여 주도적 문화 선도역할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어르신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