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가 6일부터 10월까지 도 소관의 공기업, 출자․출연기관, 공직유관기관 등 17개 지방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채용비리 근절과 기관 운영의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감사를 실시한다.
이번 감사는 지난해 연말 실시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감사에 따른 후속조치로, 6일 경남개발공사와 경남발전연구원부터 시작해 10월까지 진행되며, 지난해 감사 시 지적된 처분 요구사항에 대한 이행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그리고 채용업무 관련 자체규정 정비 등 채용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점을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제도 개선사항 발굴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다만, 새로운 제보사항이나 위반사항 발견 시 철저히 감사해 ‘채용비리 연루자는 수사의뢰, 퇴출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고 일벌백계(一罰百戒)한다’는 기존의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경상남도는 강조했다.

또한 경상남도는 이번 감사를 통해 채용분야 외에도 기관 운영의 핵심 분야인 조직·인사와 재정 관련 자체규정을 정비함으로써 기관 스스로에 의한 자율적 내부통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경상남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조직 운영상의 문제점이나 불합리한 업무관행 실태를 점검하여 사전 예방적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도의회의 인사검증을 거쳐 기관장을 임명하는 경남개발공사 등 6개 기관에 우선 적용해 기관의 운영개선과 함께 도민에 대한 행정서비스 품질을 한층 더 높이는 것이 이번 감사의 또 다른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청년들과 취업준비생의 희망을 빼앗고 사회를 병들게 하는 채용비리는 이 땅에서 완전히 뿌리 뽑아야 한다”면서 “이번 감사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여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문화가 확산되고 나아가 지방공공기관이 진정으로 도민을 위해 운영되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