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에 전국서 모인 구 바른정당 당협위원장, “쏟은 애정‧수고가 아까워” 울분
‘구조조정’에 전국서 모인 구 바른정당 당협위원장, “쏟은 애정‧수고가 아까워” 울분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8-10 19:44
  • 승인 2018.08.10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구 바른정당 당협위원장들이 최근 바른미래당 중앙당의 당직자 구조조정 추진을 성토하기 위해 전국에서 모였다.
 
이들은 지난 9일 여의도 구 바른정당 당사에 집결해 바른미래당 인사위원회가 추진 중인 사무처 구조조정을 강력 성토하면서 “일방적인 구조조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무리한 구조조정으로 당의 화합이 더욱 어려워지고, 유능한 당직자의 대량 유출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며 구조조정 중단을 거듭 요구했다.
 
현재 바른미래당은 215명 수준인 전체 당직자를 100여명 수준으로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당 재정 상태에 비춰 당직자 수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게 당의 입장이다. 바른미래당은 75명 수준인 계약직 당직자와의 계약을 종료해 ‘해고회피 노력’을 한 뒤 추가로 정규직 당직자 구조조정에 나설 방침이다.
 
특히 구 바른정당 당협위원장에 따르면 지역 시도당의 경우 8월31일자로 구 바른정당 당직자들의 계약이 종료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조만간 시도당 사무처는 전원 구 국민의당 당직자로 채워질 것으로 알려졌다. 구 바른정당 당협위원장들이 적극 나서는 이유다.
 
이들은 구조조정 추진에 대해 3가지 문제점을 지적하며 강력 성토했다.
 
이들은 ▲노동조합과의 충분한 협의와 동의 절차 없이 근로자에게 불리한 취업규칙이 만들어졌고, ▲9‧2 전당대회를 의식해 속전속결로 구조조정을 진행함으로써 충분한 의사소통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구조조정 이후 예상되는 시도당 사무처의 국민의당 화(化)로 구 바른정당 출신 당원들의 이탈뿐 아니라 향후 조직위원장 임명 등 과정에 구 바른정당 출신 인사에 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한 인사는 “죽음의 계곡을 함께 건넜던 사무처 당직자들이 처한 어려움에 가슴이 아프다”면서 “원외위원장들 또한 한 마디 상의도 없이 6월 13일 부로 임기가 중단돼 버린 만큼 당에 쏟은 애정과 수고가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고 울분을 토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4일 동안 희망퇴직 신청 절차를 진행했다. 희망퇴직을 신청하지 않을 경우, 이틀 간 인사평가를 통해 명예퇴직, 무급휴직을 강제 시행하고 이마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직권면직까지 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