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이 개봉 5일 만에 예매율에서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을 제쳤다.

'공작'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와 영화진흥위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2일 오후 2시 10분 기준 '공작'의 전체 예매율은 29.7%로 '신과 함께-인과 연'을 누르고 1위로 올라섰다.

첩보극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개봉일인 8일 '신과함께-인과 연'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좌석수로 출발한 '공작'은 당일 33만 관객을 모았다. 개봉 4일째인 11일 누적 관객 100만명을 돌파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이르면 이날 오후 또는 13일 중 10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개봉한 1편과 이번 2편이 모두 관객 1000만명이 넘기는 진기록을 쓰게 된다.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과 함께 여름 블록버스터 3대장으로 꼽힌 '인랑'(감독 김지운)은 누적 관객 89만명에 그쳤다. 영화 완성도에 대한 갑론을박과 함께 소셜 미디어를 통해 퍼져 나간 악평, 일부 네티즌의 배우들에 대한 악성 댓글 등이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