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국회가 특수활동비를 전면 폐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13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정례회동이 끝난 뒤 '국회특활비' 폐지에 관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당초 특활비를 유지하되 이를 양성화한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부정적 여론을 감안해 특활비를 전면 폐지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은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12일 “특활비를 전면 폐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홍영표 원내대표가 13일 문희상 국회의장 및 야당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에서 관련 내용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 이번 기회에 사용처가 불분명한 ‘깜깜이’ 특활비를 없애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야당도 특활비를 폐지하는 데 찬성하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 관계자는 “특활비를 전면 폐지해야 한다는 의원이 많다.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특활비 폐지에 대해 최종 입장이 정리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13일 쌈짓돈 논란을 빚고 있는 국회 특수활동비와 관련해 "특활비는 완전 폐지로 가는게 맞을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이미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정한 상태다. 각 정당에 지급되고 있는 정당보조금이나 업무추진비로도 정당을 운영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특활비는 의원들 사이에 의도가 불분명한 봉투가 오가는 방식으로 우리 정치를 왜곡시켰다. 더 이상 존재할 필요도, 명분도 없다”고 했다.

이에 여야는 13일 회동에서 특활비가 국회 운영경비로 쓰이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업무추진비 등 투명한 관리, 감독이 가능한 별도 예산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상적인 정당 운영경비가 아닌 의원 외교를 위한 비용도 새로운 예산 항목을 신설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