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태풍 ‘솔릭’ “모든 공직자 비상한 각오로 경계태세 임할 것”
이낙연 총리, 태풍 ‘솔릭’ “모든 공직자 비상한 각오로 경계태세 임할 것”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8-22 11:07
  • 승인 2018.08.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6년 만에 한반도에 직접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9호 태풍 ‘솔릭’과 관련, “태풍이 지나가는 이틀 동안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모든 공직자는 비상한 각오로 경계태세에 임하라”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해 이같이 지시했다.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와 관계부처에서는 비상상황실을 가동해, 상황에 대응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야영객·피서객·관광객들에게 미리 알려 대피토록 조치하라”고 말했다.
 
이어 “하천, 산 절개지, 축대·옹벽·연약지반, 옥외광고물 등 집중호우와 강풍에 취약한 분야도 집중점검 할 것”이라며 “지자체별 피해 유형이 다를 수 있으므로 각 상황에 맞게 적극대응하고, 태풍대비 보수작업 중 사고 발생 등 예상치 못한 재난 대비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기초자치단체에서는 홀로 사시는 분과 고령자, 위험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등 재난취약계층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할 것”이라며 “양식장 시설을 비롯 비닐하우스·축사 등 농수산 시설물에 대한 피해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신속한 구조·구급과 응급복구가 가능하도록 피해 복구태세를 갖춰야 한다”며 “태풍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신속하게 전파할 수 있도록 전파·전달 시스템을 사전 점검하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