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고향을 찾는 귀성객은 물론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교통대책, 서민생활안정, 재난안전관리 등에 대한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진주시청 전경
시에서는 비상연락망을 상시 유지하고 사건·사고 발생 시 즉각 대처하기 위해 추석 연휴기간인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종합대책상황실 운영은 총괄지원반 등 5개 분야 67명, 쓰레기 기동처리반 등 현장민원 7개 분야 227명이 상황근무를 실시해 각종 사건사고 및 재난예방, 귀성객 교통편의 제공, 비상진료체계 확립으로 연휴기간 중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신속한 대응체계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시는 추석연휴 시민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재난취약시설에 대한 안전점검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가스·전기시설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추석대비 성수품 수급상황 관리와 온누리 상품권 구매 등 재래시장 이용 활성화, 체불임금 지급독려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진주시는 이와 더불어 연휴기간 내 응급환자를 위해 24시간 비상진료기관과 당번약국을 지정 운영해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전염병 예방활동을 강화해 의료 공백 최소화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추석 연휴기간의 시민 생활불편 사항은 진주시 종합대책상황실로 신고 해 주기 바란다”며, “사건·사고 없는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