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치매 극복 위한 캠페인 실시…치매의 부정적 인식 개선과 치매예방 교육
임실군, 치매 극복 위한 캠페인 실시…치매의 부정적 인식 개선과 치매예방 교육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8-09-17 16:33
  • 승인 2018.09.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임실 고봉석 기자]임실군이 치매극복을 위한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관심과 배려를 선도하고 나섰다고  밝혔다.

 임실군 치매안심센터(센터장 김형진)는 17일 임실터미널과 임실시장 일대에서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와 가두캠페인을 실시했다.

 제11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시니어 클럽 참여자 500여명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캠페인에 참여, 관심을 모았다.

 캠페인은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는 데 목적을 두고, 별도의 홍보부스를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쳤다.

 또한 우석대 이정복 교수를 초청한 가운데 ‘치매인식개선과 치매파트너 양성교육’이란 주제의 교육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치매예방 최고약인 웃음과 감동으로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년 생활을 영위하는 데 유익한 시간이었다.
 
 남녀노소 누구나 일상 속에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동작으로 구성된 치매 뇌신경 체조도 마련됐다.
 
 치매극복 프로그램은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인식개선에 대한 치매예방교육, 치매 파트너 양성 등으로 이뤄졌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예방과 상담, 조기검진, 보건·복지 자원 연계 및 교육 등 치매 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 군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조성됐다.

 지역주민에게 치매어르신 실종예방을 위한 지문 사전등록제, 치매조기검진 무료 서비스 등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심 민 군수는 “치매는 개인의 문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일로서 지역 사회의 적극적인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치매파트너 교육과 인식개선 홍보를 통해 치매친화적인 사회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