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남측 공동대표단장으로 평양 방문
오거돈 부산시장, 남측 공동대표단장으로 평양 방문
  • 이상연 기자
  • 입력 2018-10-02 16:19
  • 승인 2018.10.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평화공동번영 시대, 부산의 주도적 역할 찾겠다. ”
오거돈 부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이 10월 4일부터 6일까지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10·4 11주년 민족통일대회'에 남측 방북단 공동대표단장 자격으로 방북한다. 공동대표단장은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원혜영 국회의원, 지은희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 등 5명이다.

오 시장은 2006년 해양수산부장관 시설 남북 해운수송망 구축, 남북 공동어로와 수산협력, 원양어업 쿼터 남북 공동 사용 등을 제안하는 등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에 대한 경험이 있다.

한편 부산시에서도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시대를 선도해 나가기 위한 부산발 유럽행 유라시아 철도운행, 남·북·중·러 육·해상 복합물류루트 활성화, 항만·조선 분야 남북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5개 분야 35개 사업의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를 이미 발표·추진하고 있다.

오 시장은 이번 북한방문과 관련하여 “유라시아 관문도시 부산이 새로운 한반도 평화번영의 시대를 선도하고 기여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