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공연’ 사기로 6억 원 챙긴 30대 징역 ‘6년’
‘방탄소년단 공연’ 사기로 6억 원 챙긴 30대 징역 ‘6년’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10-11 11:57
  • 승인 2018.10.1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미팅 공연을 열게 해준다고 속인 뒤 수억 원을 챙긴 30대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장판사 김태업)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는 방탄소년단 행사 개최 등 명목으로 6억여 원을 받았다""일본인을 상대로 방탄소년단 초상권을 이용해 일본 내 상품을 제작하고 판매할 독점적 권한을 주겠다고 속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 내용대로 했다면 오히려 사업성이 큰 아이템으로 발전시킬 수도 있었는데, 상대방을 속이려는 욕심이 너무 컸다""피해가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예인 콜라보레이션(콜라보) 제품 업체 대표인 A씨는 지난해 1월 유료 팬미팅 및 이벤트를 개최하게 해준다는 명목으로 이벤트 업체를 속여 총 62400만 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조사 결과 A씨는 방탄소년단 소속사와 멤버 예명과 이미지 등으로 상품을 제작할 수 있는 콜라보 계약을 체결했고, 방탄소년단은 A씨의 콜라보 제품 홍보 행사에 1회 참석하는 것으로 됐다.

이와 함께 A씨는 일본 내 방탄소년단 초상권을 독점으로 이용하게 해주겠다고 속여 11억을 챙기고, 유사수신 거래로 약 13억 원을 가로챈 혐의 등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