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박종진] 김철근 "국회의원들 질문 태도나 내용은 문제"
[주간 박종진] 김철근 "국회의원들 질문 태도나 내용은 문제"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10-12 16:32
  • 승인 2018.10.1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근 전 바른미래당 대변인 ['주간 박종진' 캡쳐 화면]
김철근 전 바른미래당 대변인 ['주간 박종진' 캡쳐 화면]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지난 11일 일요서울TV ‘주간 박종진’ 5회가 공개됐다. 방송에는 박종진 MC와 함께 바른미래당 김철근 전 대변인,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 주제는 국정감사로 핫이슈로 떠오른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감독,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5·24조치 해제 등이었다.

김철근 전 대변인은 지난 9월 바른미래당 대변인 직을 그만두고 방송 등에서 정치평론가로 활약하고 있다. 

차 전 의원은 17대, 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지금은 페이스북 등을 통화 활발한 정치비평 활동과 함께 매일경제에 ‘차명진 카툰’을 연재하며 만평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박종진 MC는 “우리의 사랑하는 존경하는 선동열 국보급 투수가 국감 앞에 서는 참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며 “이게 국회가 해야 하는 일인가하는 의구심이 들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박 MC는 패널에게 의견을 물었다. 그러자 김철근 전 대변인은 “부를 수는 있다. (하지만) 국회의원들의 질문 태도나 내용은 문제 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김 전 대변인은 “현역 국가대표 감독으로는 종목에 상관없이 최초로 나왔다”며 “선동렬 감독이 야구만 잘하는 줄 알았는데 소신도 있고 얘기 잘 했다”고 칭찬했다.

국감 이후 선 감독을 국감장에 세워 질문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에게는 비난이 쏟아졌다. ‘국가대표 감독 선임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것이 아니냐’ ‘연봉이 뭐가 중요하냐’ 등 잘못된 질문을 했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김 전 대변인도 “(손혜원 의원 등이) 준비를  상당히 많이해야 한다. 야구인들과 국민정서에 맞게 조근조근 논리적으로 물어 볼 거 물어보고 했어야 했다”며 “하지만 윽박 지르고 연봉이 얼마냐 그만둬야 하는 거 아니냐 이런 식의 행태는 국민의 대표라는 사람들이 할 모습이 아니다”라고 부연설명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