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24년차 최명길-김한길 부부 '따로 또 같이'서 일상 공개
결혼 24년차 최명길-김한길 부부 '따로 또 같이'서 일상 공개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10-29 03:01
  • 승인 2018.10.29 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제공]
[tvN 제공]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결혼 24년차 최명길-김한길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서는 두번째 부부 독립 여행에 합류한 최명길-김한길 부부의 러브하우스와 일상이 공개됐다. 

방송 최초 집을 공개하게 된 최명길은 “전날 떨려서 잠이 오지 않았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명길-김한길 부부의 집을 본 출연자들은 “마치 집이 아니라 갤러리를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최명길-김한길 부부는 오랜 결혼 생활 동안 맞춰온 내조와 외조로 환상 케미를 선보였다. 남편의 이른 기상시간에 맞춰 일어난 최명길은 내조의 여왕답게 아침부터 9첩 반상을 뚝딱 차려냈다.

김한길은 아내의 외출 시간이 다가오자 기다렸다는 듯 약속장소까지 데려다주며 특급 외조를 펼쳤다. 평소 노래를 즐겨 듣는 최명길은 차에 타자마자 음악 DJ로 변신해 연애시절 추억이 담긴 노래를 선곡, 리듬에 맞춰 한껏 몸을 흔들며 흥 넘치는 반전 매력을 자랑했다.

또한 방송에 처음 출연하는 둘째 아들 무진은 훈훈한 외모와 애교 넘치는 행동으로 활력을 더했다. 특히 생선살을 발라 밥 위에 올려주며 엄마를 살뜰히 챙기는 무진의 모습은 다른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

여행지 ‘여수’가 공개되자 ‘따로’ 여행이라는 취지에 맞게 각자 짐을 싸자는 김한길과 불안한 마음에 모든 짐을 본인이 싸겠다는 최명길의 모습이 정반대를 이루며 웃음을 선사했다.

김한길은 계속해서 “내가 알아서 할게”라며 최명길을 안심시키려고 노력했지만 최명길은 본능적으로 남편 챙기기에 돌입, 내조의 여왕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한편 김한길은 최근 투병사실이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김한길 전 대표는 지난해 폐암 말기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