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코스피 2000선 끝내 붕괴… 비상시국경제회의 구성할 것”
한국당 “코스피 2000선 끝내 붕괴… 비상시국경제회의 구성할 것”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8-10-31 10:15
  • 승인 2018.10.3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30일 현 경제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규정하고 경제가 평화다를 구호로 내걸었다. 여권이 주장한 평화가 경제다를 풍자한 것으로 보인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한국당은 시장에 확산되고 있는 경제적 위기감과 경제지표로 나타나고 있는 위기징후에 적극 대처하고자 현재 상황을 경제적 위기현실화 국면으로 규정하고, 다양한 영역의 경제계 인사들과 경계계 원로 학자들을 중심으로 비상시국경제회의를 구성해 위기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코스피 2000선 붕괴를 거론하며 "고용과 투자, 경제성장률 같은 경제지표 뿐만 아니라 시장 자체의 위기론이 확산되는 현 상황을 심각성을 갖고 예의주시해야 한다""자본시장이 흔들리는것도 문제지만 자본유출은 경제기본적인 생산성 문제와 직결된다는 점에서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소프트한 분배프로그램 정도에 불과한 소득주도성장이 문제가 아니라 우리경제의 기본적 토대와 구조가 흔들리고 있다는데 심각성이 있다""미국 중간선거 이후에 미·북 관계 변수가 우리경제에 미칠 영향이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알 수 없는 마당에 외교적 변수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마저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남북관계 개선도 좋고 적폐청산도 좋지만 나라경제의 근간이 흔들리는 상황을 초래해선 안 된다""이 정권이 아무리 경제에 무능한 정권이라 해도 시그널이 감지됐을때 선제적으로 위기에 대응해가는 적극적인 자세를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특별재판부, 사립유치원 문제는 관심 많으면서 고용세습, 경제위기는 왜이리 둔감하냐""나몰라라 방치할게 아니라 주가폭락도 고용세습도 문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