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인 록밴드 '퀸' 영화로 돌아왔다...'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전설적인 록밴드 '퀸' 영화로 돌아왔다...'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10-31 12:54
  • 승인 2018.10.3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20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20세기폭스코리아]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1970~80년대를 풍미한 영국의 록밴드 '퀸'의 음악이 영화로 되살아났다. 31일 개봉하는 '보헤미안 랩소디'는 세계가 열광한 퀸의 무대와 음악을 만날 수 있는 작품이다.

올해는 퀸이 결성된 지 47주년 되는 해다. 1971년 프레디 머큐리(1946~1991)는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71), 드러머 로저 테일러(69)와 함께 팀을 만들었다. 이듬해 베이시스트 존 디콘(67)이 합류하면서 4인 체제가 됐다.

1973년 첫 앨범 '퀸'을 발매하고 정식 데뷔한 뒤 1995년까지 15장의 정규 앨범을 냈다. 라이브 앨범과 편집 앨범 등을 포함해 세계에서 1억5000만장 이상의 음반 판매량을 올렸다. 2001년 미국 로큰롤 명예의전당에 이름을 올리는 영예도 안았다.

영화에는 대중들이 몰랐던 그들의 진짜 이야기, 세상에서 소외된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되기까지의 여정이 담겼다. 

공항에서 수하물 노동자로 일하는 '파록버사라'는 음악의 꿈을 키운다. 보컬을 구하던 로컬 밴드에 들어가게 되면서 '프레디 머큐리'라는 이름으로 밴드 '퀸'을 이끌게 된다. 

퀸은 시대를 앞서가는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중을 사로잡는다. 라디오와 방송에서 외면을 받을 것이라는 음반사의 반대가 있었지만, 6분 동안 이어지는 실험적인 곡 '보헤미안 랩소디'는 대성공을 거둔다. 

월드스타 반열에 올랐으나, 독보적인 존재감을 뿜어내던 머큐리는 '솔로 데뷔'라는 유혹에 흔들리게 된다. 결국 오랜 시간 함께 해 온 멤버들과 결별을 선언하기에 이른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20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20세기폭스코리아]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퀸의 주옥같은 노래의 향연이다. '돈트 스톱 미 나우', '섬바디 투 러브', '위 윌 록 유' 등 명곡은 물론, 역사적인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도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당시 공연은 팬들 사이에 전설적인 무대로 꼽힌다. 1985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약 7만2000명 이상이 운집한 가운데 위성중계로도 150국 19억명이 시청했다.

머큐리는 4옥타브를 넘나드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1991년 마흔다섯 나이에 에이즈로 인한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가 죽자 '보헤미안 랩소디'는 영국 차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영화는 '엑스맨' 시리즈의 브라이언 싱어(53)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퀸의 멤버인 메이와 테일러는 영화 제작에 처음부터 끝까지 참여했다.

미국 배우 라미 말렉(37)이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연기했다. 머큐리의 치아·매부리코 등 외모까지 완벽히 재현하기 위해 촬영마다 인공분장까지 감행했다. 조셉 마젤로(35), 마이크 마이어스(55), 루시 보인턴(24), 벤 하디(27) 등이 출연했다.

귀에 익숙한 음악들이 러닝타임을 가득 채운다. 퀸의 명곡들은 스포츠 경기를 비롯해 방송 프로그램과 영화·광고 등에서 활용되고 있다. 퀸의 음악을 즐긴 세대부터 다양한 매체를 통해 한 번쯤은 퀸의 음악을 접했을 세대까지 모두 아우를 작품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